한국에 들어가기 전 마지막 여행을 가기로 결정했습니다. 그것도 처음으로 가족 동반이 아닌 저 혼자만의 여행입니다. 가족 여행을 할 때마다, 유라가 항상 집에 돌아와서 며칠 간 잠을 설치는 것이 장거리 여행은 조금 무리가 아닌가 싶어서, 저 혼자만 여행을 가기로 결정했습니다.

그렇게 결정을 하고 나니, 가족여행과는 다른 여행계획을 짜게 되더군요.

일단 자동차 예약을 할 필요가 없어지고, 비행기와 기차를 이용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호텔이 아닌 민박이나 호스텔을 예약하게 되더군요.

아직 뭐 하나 확실하게 예약된 것은 없지만, 여행 계획은 다음과 같습니다.

추가: babocherub 님의 조언대로 중간에 Burgge 를 들르는 것으로 여행 계획을 변경했습니다. 쾰른을 암스테르담보다 먼저 들리게 되었습니다.

  • 기간 / 9월 2일-6일 (4박 5일)
  • 항공권 / Easyjet, 왕복 54유로
              9월 2일 16h35 (Lyon) - 17h55 (Brussels)
              9월 6일 18h20 (Brussels) - 19h40 (Lyon)
  • 기차 / 9월 2일 Brussels -> Köln, 33유로
              9월 3일 Köln -> Amsterdam, 29유로
              9월 5일 Amsterdam -> Brugge -> Brussels, 38유로
  • 숙박 / 9월 2-3일 (1박) 쾰른 민박 하우스, 35유로/1박
              9월 3-5일 (2박) 암스테르담 고흐 민박, 70유로/2박
              9월 5-6일 (1박) 브뤼셀 나그네 민박, 30유로/1박
  • 리옹 공항 열차 / 왕복 23유로

여기까지 300유로에 먹는 비용, 보는 비용 하면 최대 400유로 정도 들지 않을까 예상하고 있습니다. 혹시 이 지역을 미리 다녀오셨거나, 여행 팁이 있다면, 알려주시길 바랍니다.


크게 보기
  1. babocherub 2010.08.20 12:26

    저 트라이앵글은, ICE/TGV가 다니는 트라이앵글이군요. 세군데를 다 가 봤는데, 암스테르담 근처는 볼게 많고, 쾰른은 대성당 사진찍는 것 외에는 뭐가 있는지 몰겠는데, 기차로 30분이면 본에 가서, 거기서 각종 독일 연방 박물관들을 볼 수 있어요. 베토벤 하우스도 있고.

    브뤼셀은..... 쾰른에서 TGV타고 가면 틀림없이 브리셀 남 역일텐데, 그 역 주변이 그다지 안전하지 않으니 조심. 북쪽에 볼 만한 곳들이 좀 있긴 한데, 걸어가긴 좀 멀어요. 브뤼셀에서는 개인적으로 남 역 맥주 집에서 맥주 마시는 것 말고는 인상에 남는게 없었고, 그보단 브뤼셀 남역에서 기차로 1시간이면 북서쪽으로 Brugge에 가는데, 거기를 반나절 보는게 훨씬 더 나을겁니다. Brugge는 "북부의 베니스"라는 이름이 붙은 멋진곳입니다.

    Brugge에 가서, 홍합요리 등을 시키고, Brugge에서만 먹을 수 있는 브루헤 좃(이름이 웃기지만) 이라는 맥주를 마셔보세요.

    벨기에 여행은, 기본적으로 "맥주 마시기 여행"으로 생각하는 것이 좋을정도로 맛있는 맥주가 많으니, 소량으로 다품종을 맛보길 바랍니다.

    • Favicon of https://blog.hshin.info Ens 2010.08.20 18:43 신고

      이건 너무 좋은 여행팁이네요.
      본이나 Brugge를 거칠 수 있도록, 여행 후반 계획을 살짝 수정해야 겠네요.

  2. Favicon of http://playing.thoth.kr Playing 2010.08.20 15:50

    안녕하세요 ~ 멋진 여행 계획 글 잘 봤습니다

    'babocherub'님의 리플까지 합쳐지니 더 알찬 글이 되었네욤!

    아 부럽기도 하네요.. 어째든 건강히 다녀오시길

  3. babocherub 2010.08.20 23:37

    아참, '브뤼셀 남 역'이라는게 매우 헷갈리는게, 불어로는 '브뤼셀 중앙역'인데, 네덜란드어 (벨기에에서는 플레미쉬라고 함) 로는 'Brussel Zuid' 라고 브루셀 남쪽이 됩니다. 이름이 다르지만 같은 역이니 혼동하지 마세요~

    개인적으로는, 본에 가게 되면 중앙역 근처에 있는 채식식당 (점심때만 함)Cassius Garten 에서 무게로 파는 음식을 먹는 것, 그리고 매우 오래전 시청이었던 곳에서 진짜 독일식 음식들 (슈바인 학세 혹은 헤링 필레 등등 생선+감자 요리) 등을 하는 정통 식당에서 먹어보는 것 등을 추천합니다. 본 중앙역 바로 옆에는 수학으로 유명한 본 대학과 막스플랑크 연구소가 있으니, 수학자라면 한번 가서 사진 찍어볼만은 한데, 문제는, 좀 많이 걸어야 해서;;;;

    본 중앙역에서 남쪽으로 쭉 내려보면, 그 동네 영주가 살던 성(schloss라고 함)이 있는데 지금은 대학교 botanics 학과가 있어요. 근처에 헤자 등도 있고... 그 근처가 경치는 좋지만 굳이 관광으로 가기는 좀 그렇군요.

    어쨌거나 그보다는 역시 라인강변을 따라서 나 있는 연방 박물관 몇개를 찍어 가 보는게 좋겠습니다.

  4. 추유호 2010.08.23 07:41

    악! 부럽습니다. :)

    • Favicon of https://blog.hshin.info Ens 2010.08.24 20:33 신고

      저도 이런 생활은 마지막이랍니다.

  5. Favicon of https://gguro.com (gguro) 2010.08.26 12:55 신고

    좋겠다~!

    쾰른에서는 쾰른 대성당 말고 특별히 볼 건 없었던듯.
    이탈리아식 성당과 비교하면서 보면 좋겠지.

    혼자 가는 여행이라니.
    의외로 심심할 수도 있겠지만, 그만큼 자유로우니 재밌게 구경하고 오길.

    이건 딴 얘기지만,
    내가 스위스에 살 때 아인슈타인 생가에 가 보았던 것처럼
    (독일에서 하이젠 베르크 박물관 같은 것을 찾아보았으나 없었음)
    너도 프랑스에 있으니 페르마 박물관이나 생가 같은 것이 있지 않을까.
    하핫.

    • Favicon of https://blog.hshin.info Ens 2010.08.27 15:11 신고

      베른의 아인슈타인 생가를 말하는 것인가?
      페르마 박물관이나 생가는 없고 동상이 있는 것 같은데..

      하긴 Saint-Exupery 가 태어난 Lyon 에도 생가는 없고, 동상만 있으니..
      왠만큼 유명하지 않고는 생가를 보존하기 힘든듯..

  6. Favicon of http://cologneminbak.com/ mkberatung 2010.08.30 02:35

    쾰른은 독일과 유럽의 교통의 요지로서 관광, 문화 및 미디어 도시여서 볼 것이 많은 도시입니다.
    쾰른의 볼거리는 쾰른민박하우스에서 잘 소개 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주로 대성당을 중심으로 해서 로마시대 박물관, 초코렛 박물관, Luwig 현대박물관등등...
    무엇보다 쾰른대성당 뒤로 라인강을 따라 보팅을 할 수 있습니다. 쾰른 타우어나 대성당 꼭대기에 올라가면
    쾰른과 쾰른 주변의 먼 곳까지 정경을 한 눈에 볼 수 있습니다.

    쾰른 소개는 쾰른민박하우스에서 제일 잘 하는 것 같고 전화 및 이메일 주소는 다음과 같습니다.
    전화:+49 (0) 221 430 8852
    핸드폰:+49 (0) 162 760 3113
    이메일:kolonhouse@hanmail.net

    http://cologneminbak.com/

    • Favicon of https://blog.hshin.info Ens 2010.08.30 03:30 신고

      글에도 적었지만..
      쾰른민박하우스에서 하루 밤을 머물기로 했습니다..
      감사합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