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 간의 프랑스 생활을 정리하고, 프랑스에서의 마지막 밤을 보내고 있다. 기분이 묘하다. 3년 전 추석 다음 날 우리는 프랑스에 왔고, 올해 추석 전날 한국으로 돌아간다. 딱 3년을 리옹에서 보낸 것이다.

지난 금요일 교수님과 작별 인사를 하면서 내일 다시 만날 것처럼 인사하고 헤어졌다. 그렇게 섭섭한 느낌이 들지 않았다. 이건 KAIST 를 떠날 때와 비슷했다. 이 세계에 몸 담고 있으면 죽지 않는 한 평생 볼 수 있다는 막연함 기대감이 밑바탕에 있었던 것 같다.

오늘 교회에서 마지막 인사를 하면서도 같은 느낌이었다. 이 사람들 모두 적어도 10년 내에 어디에서든 한 번은 다시 볼 것 같은 느낌이 들었던 것이다. 아쉬우면서도 나중에 어떤 모습으로 다시 만나게 될지 기대 되는 그런 느낌이다.

지난 3년 동안을 되돌아 보면 참으로 시간이 빨리 지나가는 것 같았다. 한 것도 별로 없는 것 같은데, 인생의 1/10을 리옹에서 보낸 것이다. 그리고 나서 생각해 보면 그 기간이 내 인생에서 매우 중요한 시간이었음도 분명한 것 같다. 리옹에서 딸이 태어났고, 개인적으로 연구자로서의 모습이 좀 더 분명해졌고, 여행을 통해 유럽의 많은 문화를 경험하게 된 것 까지 어느 것 하나 버릴 것이 없다. 한국에 돌아가서 이 경험과 지식이 어떻게 사용되어질지 기대가 크다. 하나님께서 내게 주신 재능과 기회를 마음것 펼쳐 보리라 다짐해 본다.

Au revoir, Lyon.

'Feeling > in Lyon' 카테고리의 다른 글

리옹에서의 마지막 밤  (11) 2010.09.20
풍경 한 장  (4) 2010.02.04
체류증 갱신 서류  (3) 2009.10.03
구글 지도의 Street View 서비스를 통해 본 우리집  (4) 2009.09.05
노동시간  (2) 2009.09.03
내가 불어로 쓴 최초의 엽서  (0) 2009.06.19
  1. Favicon of https://gguro.com (gguro) 2010.09.20 22:04 신고

    3년을 짧은 글에 정리하려니 힘들었겠군.
    그래도 네 느낌이 어떤지 어느 정도는 알 수 있네.
    잘 돌아와라.

  2. 강호진 2010.09.26 23:25

    잘 도착했나봐. 어쨌든 귀국을 축하+환영해! 딸 유라도 잘 있고 엄마도 건강하지??
    프랑스에서 만났던 인연도 언젠가 볼거라 기대하는걸 보니 우리 보는건 일도 아니겠네 ㅋ
    한국에 있다 생각하니 또 든든한 동지가 생긴 것 같아 좋네~~ ^^
    건강하게 환절기 잘 보내고~ 또 연락하자...

    • Favicon of https://blog.hshin.info Ens 2010.09.29 14:06 신고

      며칠 인터넷이 안 되는 공간에 있어서 답변을 바로 못 달았네..
      한국에 있으면서 우리가 다시 만나는 건 어려운 일도 아니잖아.. ㅎㅎ
      조만간 보자구..

  3. winnie 2010.09.27 04:12

    3년이 참 빠르구나! 너에게도 너희 가족에게도 좋은 시간이었던 것 같네! ^^

    • Favicon of https://blog.hshin.info Ens 2010.09.29 14:07 신고

      내 분수에 맞지 않게 3년간 외국생활을 그것도 유럽 한복판에서 살 수 있었던 건 엄청난 행운이었던 것 같아..

  4. 2010.09.30 23:03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blog.hshin.info Ens 2010.10.02 06:55 신고

      저는 KAIST IVF 출신입니다. 학번은 96 이지요. 97년 춘천에 있는 강원대학교 전국수련회에 같이 있었겠네요.
      참고로 gguro 님도 저와 같은 학교 IVF 동기입니다.
      갑자기 완전 반가워지네요.

    • Favicon of http://franco.tistory.com 키키 2010.10.02 16:30

      96학번 선배님이시군요! 꾸로님도 동기시라니.. 진짜 반갑습니다. 진작에 알았더라면, 프랑스에 계시는 동안 좀 더 발전된 관계를 만들었을 수도 있었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 학교도 다르고 학번도 다른데 같은 아베푸라는 이유로 이렇게 친밀감이 느껴지다니.. ㅋ 희한하죠?

  5. Favicon of http://urrolemodel.tistory.com 쩡다 2010.11.29 17:21

    아하 이렇게 된 거로군요. 정든 곳을 떠나려니 아쉬우셨겠당~
    그래도 한국에 오셨으니 더 좋으시겠어요 =D

    • Favicon of https://blog.hshin.info Ens 2010.11.30 07:31 신고

      두 달만에 내가 리옹에서 살았던게 맞나 싶을 정도로 한국에 너무 완벽히 적응한 것 같네요.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