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체류증 갱신할 때가 다가왔다. 이미 작년에 받은 체류증은 지난 9월 27일로 만료되었으나, 필요한 서류가 준비되지 못해서 갱신을 못 했다. 어제 드디어 필요한 서류 중 가장 중요한 CNRS 초정 서류 Convention d'accueil 를 받았기에 다음 주 월요일에 경시청에 갈 생각이다. 그 전에 필요한 서류를 하나씩 검토해 보려고 한다.

  과학자 체류증 갱신 서류

  • 만료기간이 유효한 여권 (+ 인적사항과 유효기간이 있는 페이지의 여권 사본)
  • 지난 체류증
  • 3개월 이내의 거주 증명서 (+사본) / ex. 집 계약서, 전기 고지서, 전화 고지서, 집세 영수증 등
  • 가족변동이 있을 경우: 출생증명서, 결혼 증명서 등등 (+사본)
  • 초청 서류 Convention d'accueil
  • 박사과정의 경우: 박사과정 증명서 (+사본) 그리고 고용 증명서 (+사본)
  • 최근 사진 3장
  • OMI 인지 (70유로)

과학자 배우자 체류증 갱신 서류

  • 만료기간이 유효한 여권 (+ 인적사항과 유효기간 그리고 비자 페이지의 여권 사본)
  • 3개월 이내의 거주 증명서 (+사본) / ex. 집 계약서, 전기 고지서, 전화 고지서, 집세 영수증 등
  • 가족 증명서 Livret de famille (+사본)
  • 배우자 참석
  • 초청 서류 Convention d'accueil 사본
  • 최근 사진 3장
  • OMI 인지 (70유로)

Rhône 지역 경시청 웹사이트 에서

인지 비용이 첫 해는 아내만 275유로, 작년에는 아내만 55유로 였는데, 올해는 각각 70유로씩이라니.. 드디어 사르코지가 돈을 본격적으로 걷기 시작한 듯..

나머지 서류들 중에서는 여권은 둘 다 유효기간이 충분하고, 초청서류도 받았으니 상관이 없는데, 가족 증명서가 없다. 가족 증명서를 번역해서 대사관에서 공증받아야 하는데, 어차피 순둥이 태어나면 새로 만들어야 하기 때문에, 그냥 제작년부터 사용한 결혼 증명서 Acte de mariage 를 제출할려고 한다. 이게 문제 될지 모르겠으나, 인생은 뭐 Ça dépend 이니..

'Feeling > in Lyon' 카테고리의 다른 글

리옹에서의 마지막 밤  (11) 2010.09.20
풍경 한 장  (4) 2010.02.04
체류증 갱신 서류  (3) 2009.10.03
구글 지도의 Street View 서비스를 통해 본 우리집  (4) 2009.09.05
노동시간  (2) 2009.09.03
내가 불어로 쓴 최초의 엽서  (0) 2009.06.19
  1. Favicon of https://gguro.com (gguro) 2009.10.05 13:01 신고

    첫 해는 아내만 27.5유로였겠지?
    70유로라는 걸 보는 순간 비싸다고 생각했는데, 역시 급격히 오른 것이었군.
    배우자 체류증 갱신 서류에는 배우자가 들어가는군. 크크.
    C'est la vie, ça dépend 이라니.

    • Favicon of https://blog.hshin.info Ens 2009.10.05 20:32 신고

      27.5유로가 아니라 275유로가 맞아.. 그 이유는 체류증 처음 신청할 때와 갱신 때가 OMI 인지 가격이 달라서 그런거지..

      올해에 처음 체류증 신청한 장수 얘기를 들어보니..
      그건 275유로에서 300유로로 올랐고, 장수 본인과 제수씬가 각각 냈다고 하더군..

  2. Favicon of https://blog.hshin.info Ens 2009.10.05 20:38 신고

    오전에 경시청에 다녀왔다. 역시 Livret de famille 대신에 Acte de mariage 가져간 것을 문제 삼았지만..
    역시 C'est la vie, ça dépend..
    작년에도 이걸로 잘 해줬는데.. 올해는 왜 안되냐.. 라고 물었더니.. 일단 서류 받아주고.. 대충 잘 넘어갔다..
    이제 한 달 뒤에 체류증 찾으러 가면 되는 거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