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주말 성훈/초롱 부부와 함께 Villeurbanne 에 새로 생긴 KFC에 갔다 돌아오는 길에 보름달이 떠 있어서 저렴한 내 블랙잭으로 사진 한 장.

여기는 Vaulx-en-Velin La Soie 역과 보름달. 오른쪽 여인네 둘 중에 왼쪽이 양숙 그리고 오른쪽이 성훈이 부인 초롱.

'Feeling > in Lyon' 카테고리의 다른 글

리옹에서의 마지막 밤  (11) 2010.09.20
풍경 한 장  (4) 2010.02.04
체류증 갱신 서류  (3) 2009.10.03
구글 지도의 Street View 서비스를 통해 본 우리집  (4) 2009.09.05
노동시간  (2) 2009.09.03
내가 불어로 쓴 최초의 엽서  (0) 2009.06.19
  1. Favicon of http://franco.tistory.com 키키 2010.02.04 21:21

    이 염장성 포스팅은!! KFC가 새로 생긴건가요..ㅠㅠ 꼭 우주기지 들어가는 느낌입니다.

    저 그래도 이번달 내로 옆동네 KFC 갈것 같습니다. 옆동네 지나갈 일이 생겼거든요. 꼭 먹고 말테야요.. ^^

    • Favicon of https://blog.hshin.info Ens 2010.02.05 00:19 신고

      늘 닭 먹으러 집에서 대중교통으로 40-50분 정도 떨어진 KFC Bron 에 갔었는데..
      집에서 Metro 2정거장 떨어진 거리에 KFC Villeurbannce 이 생겼답니다.
      지하철 내려서 5분 정도 걸어야 되지만.. 뭐.. 그게 중요합니까?
      깨끗한 2층 짜리 KFC 가 연중 무휴 11-23시까지 영업을 해 준다니.. 감동이랍니다..

  2. Favicon of https://gguro.com (gguro) 2010.02.05 23:08 신고

    역이 꽤 분위기 있게 생겼네.
    보름달과 적절히 어울려서 괜찮은 사진이 됐군.

    • Favicon of https://blog.hshin.info Ens 2010.02.06 00:42 신고

      지하철을 1정거장 늘리면서 생긴지 2년 남짓 된 역사라..
      나름 깨끗하고 괜찮더라고..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