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3월 11일 수요일 오후 8시 45분. UEFA Champions League 16강 2차전. Lyon 대 Barcelona 의 경기.

우리는 Lyon 을 응원하기 위해 친구들과 함께 Hotel de Ville 근처 까페를 찾았다. 시작 30분 전에 이미 우리들은 자리를 잡고 앉았다. Olympique Lyonnais는 프랑스에서 진출한 유일한 클럽이기 TF1 에서 전국 방송으로 이 경기를 생중계 해 주었다.

맥주/콜라 한 잔씩을 시키고 열심히 응원을 했지만, 결과는 5:2의 대패였고, 그로인해 3년 연속 8강 문턱에서 좌절했다. Lyonnais 로서 좀 더 재밌게 챔스를 즐기기 위해서 꼭 승리를 하기 바랬지만, 앙리가 펄펄 날아 버린 바르샤를 이기기는 너무 힘들었던 것 같다. 앙리의 처음 2골만 먹지 않았다면, 2:2의 팽팽한 긴장감으로 더욱 경기가 재밌었을텐데 매우 아쉽다.

'Feeling > in Lyon' 카테고리의 다른 글

노동시간  (2) 2009.09.03
내가 불어로 쓴 최초의 엽서  (0) 2009.06.19
Lyon vs Barcelona  (2) 2009.03.15
Peters World Map 도착  (4) 2009.03.04
불어 첫 수업  (6) 2009.03.04
비행기를 놓치다.  (6) 2009.03.01
  1. Favicon of http://gguro.com 용섭 2009.03.17 11:59

    바르샤라니
    나는 그 말을 [아내가 결혼했다]라는 영화에서 처음 알게 되었는데.
    여튼 리옹이 대박으로 졌군.
    앙리는 여전히 잘 하는군.

    • Favicon of https://blog.hshin.info Ens 2009.03.17 18:34 신고

      Camp Nou 에 갔더니 여기저기에 FCB 혹은 Barça라고 적혀 있더군.
      그리고 여기 TV에서도 해설자들도 많이 부르기도 하는 이름이라.

+ Recent posts